농식품부, ‘제3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 발표
농식품부, ‘제3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 발표
  • 이은용 기자
  • 승인 2020.01.3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식생활’ 실천 확산 추진체계 개편
사람 중심 교육-농업‧환경 가치 확산 등 추진

[팜인사이트=이은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향후 5년간 식생활교육 정책 방향을 담은 ‘제3차(2020~2024) 식생활교육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제3차 기본계획은 환경·건강·배려라는 핵심 가치를 중심으로 ‘사람 중심’, ‘농업·환경의 공익적 가치 확산’ 등 농정비전과 연계를 강화한 ‘지속가능한 식생활’ 실천 확산에 중점을 두고 수립됐다.

제3차 기본계획은 4대 전략과 12개 과제로 구성됐으며, 타 부처 및 지자체와 협력 확대, 사업 평가‧환류 강화 등 정책 추진체계를 대폭 개편할 예정이다.

순환구조
순환구조

식품접근성 개선-영양 불균형 문제 해소

주요 전략별 핵심과제를 보면 우선 사람 중심 교육이다. 취약계층(저소득층‧고령자 등), 영유아, 초‧중‧고 학생, 군 장병, 직장인 등 다양한 계층의 삶을 고려한 식생활 교육 실시한다.

‘농식품 바우처 지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등 농식품 지원과 식생활교육을 연계해 식품접근성 개선과 영양 불균형 문제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또 어린이집‧유치원과 초‧중‧고 정규교육 과정에서 식생활교육 기회 확대하기 위해 계절별 텃밭‧농촌체험과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교육 등을 통해 미래세대의 농업‧환경에 대한 인식 제고하기로 했다.

아울러 ‘돌봄교실 과일간식’, ‘쌀 중심 식습관학교’ 등을 지원하고, 이와 연계한 맞춤형 식생활교육을 실시해 영양 개선과 바람직한 식습관 형성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군 장병‧대학생‧직장인 등 식생활 관리가 어려운 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식생활교육’으로 식생활 개선을 도모하고, 고령자를 대상으로 지역 내 협업에 기반을 둔 ‘고령자 식생활‧건강 개선 교실’ 운영으로 예방적 식생활교육 지원할 예정이다.

농업‧환경 공익적 가치 이해 제고 나서

농업‧환경 가치 확산에도 나선다. 농업‧환경이 갖는 공익적 가치에 대한 이해 제고를 위해 이론‧텃밭가꾸기‧생산현장체험이 연계된 교육을 제공한다.

식생활교육‧체험 공간 지정을 확대하고, 기존의 농업·농촌 보유 자원을 활용해 농업‧환경 교육 기회 확대키로 했다.

또 학교 주변 유휴지와 그린벨트 등 국‧공유 유휴지를 활용해 도시텃밭을 조성해 자연 친화적 생활기반을 조성하고 식생활교육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역 공유 공간 활용한 교육 더욱 확대

지역 자원 활용 교육도 진행한다. 로컬푸드 직매장, 생활 SOC 등 지역 공유공간을 활용한 교육과 전통 식생활 교육을 확대해 장기적인 농식품 소비기반 조성하기로 했다.

지역 내 로컬푸드 직매장의 기능을 다양화(먹거리‧교육 문화시설, 조리 공간 등)해 식생활교육‧체험 공간으로 활용하고, 지역의 농업‧농촌 자원과 ‘한식문화관’ 운영을 통해 전통 식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한다.

특히 지역별 대표 전통식품을 홍보‧전시하고 교육‧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영유아와 초‧중‧고 학생을 중심으로 교육 기회 제공할 예정이다.

우수사례 발굴‧확산-교육 콘텐츠 개발

실천기반 강화를 위해 식생활교육 정보를 통합 제공하는 종합정보 플랫폼을 운영하고, 지속적인 우수사례 발굴‧확산과 교육 콘텐츠 개발할 계획이다.

타 부처 및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식생활 관련 교육콘텐츠를 수집하고, 어린이집‧유치원‧학교를 중심으로 플랫폼 이용 확산에 나선다.

또 우수사례 공모전을 통해 공공과 민간의 다양한 교육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전국으로 확산해 식생활교육의 효과 개선하고, 각 부처 주요정책을 반영한 학교 급별 식생활·영양 교육 가이드라인과 교재를 개발하고, 정규 교과 과정에서 활용키로 했다.

기초지자체 공모사업 도입 등 실질 기능 강화

이를 위해 정부는 지역 간 경쟁을 통한 성과 극대화 도모 및 주민 수요에 대응한 맞춤형 교육 제공을 위해 기초지자체 공모사업 도입하고, 국가식생활교육위원회를 정비(실무위-평가위)해 부처 간 협업과제 발굴, 이행 점검, 성과평가‧환류 등 실질적인 기능 강화키로 했다.

여기에 과학적인 교육성과 측정을 위해 인구‧사회적 변화와 식생활‧소비 패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사‧연구 등을 강화한 정책 추진체계를 개편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제3차 기본계획을 통해 국민들이 농업‧환경이 갖는 공익적 가치를 인식하고 일상에서 지속가능한 식생활 실천을 위해 작은 노력부터 동참해주시기를 부탁한다”면서 “앞으로는 정책성과를 더욱 제고하기 위해 평가‧환류 기능을 강화하고, 타 부처 및 지자체와 협력해 다양한 교육 우수사례를 발굴하는 등 실질적인 교육 확산과 내실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