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사료, 디지털 생산시스템 통한 업무 혁신에 '박차'
농협사료, 디지털 생산시스템 통한 업무 혁신에 '박차'
  • 옥미영 기자
  • 승인 2024.05.2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료업계 최초 키오스크 활용한 판매 출고 적용
농협사료가 사료업계 최초로 도입한 ‘상차배차관리시스템’과 ‘오포장생산방지시스템’에 대한 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팜인사이트= 옥미영 기자] 

농협사료(대표이사 김경수)가 생산성 향상과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협사료는 최근 사료업계 최초로 ‘상차배차관리시스템’과 ‘오포장생산방지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하며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대부분의 사료공장은 지대제품 포장 및 상차공정에서 비효율적인 수동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이같은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농협사료는 키오스크를 활용한 신속한 판매·출고를 돕는 ‘상차배차관리시스템’과 QR코드를 활용하여 지대 오포장 생산을 사전에 차단하는 ‘오포장생산방지시스템’이라는 두 가지 디지털 과제를 전 지사에 확대 적용 중이다.

이번에 도입한 ‘상차배차관리시스템’은 고객 또는 수송기사가 키오스크를 통해 셀프 주문을 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기존 11단계의 출차 과정을 5단계로 대폭 축소했다.

이를 통해 신속한 출차가 가능해져 고객과 수송기사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되었다.

‘오포장생산방지시스템’은 지대 포장기에 QR리더기를 설치하여 포장지의 QR정보를 인식, 오포장 생산을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포장지 인쇄 불량이나 작업자 실수 등으로 인한 오포장을 방지할 수 있으며, 지대 포장의 정확도가 높아져 민원 발생을 최소화 할 수 있다.

농협사료 김경수 대표이사는 “농협사료는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회사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농협사료는 변화와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 그리고 원가절감으로 축산농가에게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 시스템은 농협사료 울산지사에 최초 적용해 실효성을 입증했고, ERP시스템 연계 등을 통해 고도화된 시스템을 강원지사와 경북지사에 확대 적용해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는 등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농협사료 관계자가 상차관리배차시스템을 작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