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중도매인, 특정 도매법인 품목 확대 반대
가락시장 중도매인, 특정 도매법인 품목 확대 반대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4.05.2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매인 경영 부실화 및 가격상승 초래 우려

시장전문가, 품목확대 허용해도 기존 법인과 경쟁 쉽지 않을것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최근 정부가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발표한 ‘농수산물 유통구조 개선방안’ 중 가락시장 내 도매시장법인 거래품목 제한 폐지 내용과 관련해 중도매인 단체들이 특혜라며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농산물중도매인조합연합회(회장 이현구)와 전국과실중도매인조합연합회(회장 정석록)는 지난 20일 합동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대아청과 품목확대는 특혜라며 도매시장 시스템의 혼란만 초래한다고 주장했다.

 

한중연과 전과련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도매법인 특혜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한정 한중연 서울지회장, 이현구 한중연 회장, 정석록 전과련 회장, 정인실 전과련 서울지회장.
한중연과 전과련이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특정 도매법인 특혜 철회를 촉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한정 한중연 서울지회장, 이현구 한중연 회장, 정석록 전과련 회장, 정인실 전과련 서울지회장.

이어 대아청과의 품목확대는 중도매인을 새로 모집해야 하고 새로운 품목 거래를 위한 경매장과 영업장소 등 추가 면적이 필요해 중도매인간 갈등요소로 작용할 것이라 주장했다.

이현구 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가 바라는 정책의 목표는 농산물의 원활한 수급과 가격 안정인데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토론회나 공청회도 개최하지 않고 우리에게 어떠한 의논도 하지 않았다는 것에 중도매인들은 상당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며 “중도매인을 포함한 도매시장과 산지 직거래 확대 등 더욱 혁신적이고 면밀한 유통구조 개선 대책을 시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잘못된 정책을 시행하면 그 피해는 도매시장 전체에 돌아갈수 있어 품목확대 거부운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며 중도매인과 점포 종사자들의 서명을 포함한 탄원서를 조만간 농림축산식품부에 제출하고, 정부가 계속해서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면 전체 중도매인 허가증 반납을 걸고 투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중도매인들의 입장과 관련해 시장 전문가는 “정부가 대아청과 품목 확대를 통해 기대하는 것은 산지 교류와 지원 강화, 위탁수수료 조정, 정가수의매매 확대 등 시장내부 경쟁을 통해 다양한 순기능을 기대하는 것”이라며 “대아청과의 품목확대나 신규법인 지정은 거래처 확보, 출하할 농가 확보 등에 있어 기존법인과 경쟁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중도매인들의 걱정과 달리 큰 변화는 기대하기 힘들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