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자조금, 한우 생산정보 모니터링 조사결과 발표
한우자조금, 한우 생산정보 모니터링 조사결과 발표
  • 옥미영 기자
  • 승인 2024.05.2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 농장의 성적을 평가할 수 있는 토대 마련

[팜인사이트=옥미영 기자]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동활)는 최근 전국의 268개 한우농장을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생산정보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의 한우농가를 대상으로 표본추출해 추진됐으며, 통계청 생산비 조사 방식에 비해 한우 농가 사육규모를 세분화해 평균 번식성적과 사료급여 유형별 비육성적을 조사·분석해 제공했다.

사육규모에 따른 번식 지표와 사료급여 형태에 따른 비육 및 출하성적이 제공됨에 따라 개별 한우농장에서 자체적으로 이를 비교·분석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볼 수 있다.

번식 관련 주요 조사결과에 따르면 산차 비중은 1산차가 39.1%로 가장 높았으며, 2산차(25.2%), 3산차(15.3%)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한우 사육규모가 클수록 첫 종부월령과 첫 분만월령이 늦어지는 경향을 보이는 반면 수정 간격은 사육규모가 작을수록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최초로 조사된 사료급여 형태별 농장의 비육 성적 분석 결과, 거세우 출하성적을 기준으로 1+등급 이상 출현율은 전체 구간 동안 자가 TMR 사료를 급여한 농가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다음으로 전 구간 구입 TMR 급여 > 배합사료+구입 TMR 급여(부분 구간) > 전 구간 배합사료 급여 > 배합사료+자가 TMR 급여(부분 구간) 순으로 나타났다.

농장의 사료급여 프로그램별 사료비용은 전 구간 자가 TMR 급여가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다음으로 전 구간 배합사료 급여 > 배합사료+자가 TMR 급여 > 배합사료+구입 TMR 급여 > 전 구간 구입 TMR 급여 순으로 나타났다.

배합사료만 급여하는 한우농장의 경우, 대체로 사육규모가 커질수록 평균 사료비용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TMR 사료를 급여하는 경우 농장의 상황에 따라 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우자조금 관계자는 “올해 생산정보 모니터링 조사대상 표본 추가 확보 및 보완을 통해 번식성적부터 출하성적까지 사료급여 형태별로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별, 규모별 등 더 세부적인 분석을 추가해 한우농장에 더욱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