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수취가격 제고 및 산지 지원 방안 협력
농가수취가격 제고 및 산지 지원 방안 협력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4.05.13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청과・신북농협, 상생협약 체결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한국청과(사장 박상헌)과 신북농협(조합장 이기우)은 최근 ‘상생협력과 전속출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지지원 확대와 농가수취가격 제고 등을 위해 함께 협력을 다짐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신북농협 공선회 조합원들이 생산한 고추를 한국청과로 전량 출하하면서 형성된 신뢰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지속시키기 위한 다짐의 자리로 마련됐다.

고추 품목은 농촌 인구의 고령화와 타 품목에 비해 더딘 농작업 기계화로 인해 재배면적이 감소하고 있는 대표적인 품목이다.

 

한국청과와 신북농협 임직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단체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청과와 신북농협 임직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단체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이런 추세 속에서 신북농협 풋고추공선회는 참여 농가가 늘어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재배면적도 증가하는 등 고추 품목의 주요 출하처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신북농협 풋고추공선회는 정기적인 재배교육과 파종과 수확시기, 출하량 등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한국청과로 출하된 물량들은 가락시장 최고가를 형성하고 있다.

이기우 조합장은 “신북농협APC에서 생산된 모든 고추는 공동선별, 공동계산으로 진행되는 신북농협 풋고추공선출하회가 조직화 되어있고 생산교육을 통한 고품질 청양고추 생산 및 품종 단일화로 균일한 고추를 생산하고 있다”며 “신북농협 브랜드인 ‘신토랑’ 청양고추는 황토밭 시설하우스에 자라 과육이 단단하고, 저장성이 좋아 유통하시는 분들이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조합장은 “이상기후로 인한 농산물 생산에 변수가 많이 일어나고 있지만, 지난해 600톤에 이어 금년에는 750톤을 목표로 회원님들이 생산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청과 손호길 이사는 “한국청과로 출하되는 신북농협 풋고추공선회 물량은 가락시장 최고가를 이끌어 가는 고추 품목의 대명사”라며 “공선회원들의 엄격한 재배관리와 선별, 출하 등을 지원하기 위하여 한국청과에서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