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도매시장 활성화 및 저탄소 식생활 확산
온라인도매시장 활성화 및 저탄소 식생활 확산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4.05.02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가락시장 도매시장법인, 업무협약 체결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온라인도매시장 활성화 및 저탄소 식생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와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도매시장법인 5개사(동화‧서울‧중앙‧대아‧한국청과)는 2일 aT센터 온라인도매시장 종합상황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사와 협약기관들은 향후 △농산물 온라인도매시장 운영 활성화 △유통비용 절감 등 유통혁신을 위한 협력사업 발굴 및 확산 △농식품분야 탄소중립을 위한 저탄소 식생활 등 ESG 실천 등에 적극 힘을 합치기로 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우측3번째), 동화청과 홍성호 대표(우측 6번째), 중앙청과 이원석 대표(우측 5번째), 서울청과 권장희 대표(우측4번째), 한국청과 박상헌 대표(우측2번째), 대아청과 이상용 대표(우측1번째)가 단체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가락시장 5개 도매시장법인은 2022년 전국 32개 청과류 공영도매시장 거래물량의 28.7%를 취급하고 있어 온라인도매시장의 성공적인 조기활성화와 유통혁신을 위한 중요한 협업대상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새로운 도매유통모델을 통한 유통비용 절감과 농가 소득 제고는 물론, 범정부 차원에서 발표한 농수산물 유통개선 대책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의지를 다졌다.

김춘진 사장은 “국내 최대 도매시장법인과 협력하는 만큼 앞으로 온라인도매시장을 통한 유통혁신의 효과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의 협력이 온라인 도매시장 활성화를 넘어 농식품유통의 혁신, 나아가 지구를 지키기 위한 ‘저탄소 식생활’ 등 ESG 확산까지 이어지도록 사명감을 갖고 함께하자”고 요청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먹거리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1%를 차지해 ‘저탄소 식생활’ 등 세계인들의 일상 속 작은 실천이 시급한 상황이며, 공사는 이에 대응해 지난 2021년 먹거리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을 선포했다.

현재 국내 34개 행정․교육 광역자치단체를 비롯해 미국 아마존, 중국 알리바바, 프랑스 까르푸 같은 세계적인 기업 등 전 세계 45개국 660여 기관이 ‘저탄소 식생활’에 동참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는 12월 7일을 ‘저탄소 식생활의 날’로 선포해 시민들의 저탄소 식생활 실천을 장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