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수매한 ‘시설 봄배추’ 본격 출하 시작
사전 수매한 ‘시설 봄배추’ 본격 출하 시작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4.04.2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aT, 배추 공급 확대 기대
일 평균 50톤 수준 도매시장 출하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정부가 사전 수매한 시설봄배추가 본격 출하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는 수급불안에 대비해 지난 2월 정식기에 사전 수매계약을 해뒀던 시설봄배추를 출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 동안 배추 공급 확대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비축물량을 지속적으로 방출해 온 가운데, 겨울배추 생산량이 평년대비 3.5% 감소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사전 물량 확보에 나섰다.

 

비닐하우스 봄배추 모습.
비닐하우스 봄배추 모습.

이에 배추 모종을 심는 시기에 충남 예산, 전남 나주 등 시설봄배추 주산지를 중심으로 사전 수매계약을 통해 1000톤을 확보했다.

정부는 확보한 시설봄배추를 통해서 노지봄배추가 본격 출하되는 5월까지 출하공백없이 안정적으로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올해 시설봄배추는 2월 하순 잦은 비로 일조량이 부족해 생육이 다소 지연됐으나, 4월 중순 기상여건 양호로 작황이 전반적으로 회복돼 지난 23일경 출하가 시작돼 오는 27일 이후 본격 출하될 예정이다.

문인철 수급이사는 “정부는 소비자물가 안정과 김치원료 부족 해소를 위해 일평균 50톤 수준으로 5월 중순까지 도매시장에 봄배추를 출하할 예정”이라며 “중장기적인 배추 수급안정을 위해 사전 수매계약을 통한 비축물량 조기 확보를 확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