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 예방 위한 전실 설치 건폐율서 제외
질병 예방 위한 전실 설치 건폐율서 제외
  • 김재민
  • 승인 2024.04.22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

축산시설 출입기록 수기에서 전자기록으로 개편

민간검사 기관 허용 요건 수의사 3명서 1명으로 완화

지금까지 건폐율 규제에 적용 받던 축사 내 전실이 건폐율 적용대상에서 제외되고 축사시설 출입시 수기작성하던 출입기록을 전자식으로 전환하는 등 가축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을 줄것으로 전망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그간 가축방역 현장에서 보완이 필요한 사항을 반영하여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을 개정하여 2024년 4월 2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축산농가가 방역상 필요하여 가축사육시설에 설치한 “전실*(前室)”이 건폐율을 적용받아 가축사육시설을 줄이거나 개조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번 규칙 개정을 통해 2015년 4월 27일 이전에 설치한 전실은 건폐율을 적용에서 제외해 전실 설치·운용의 곤란함을 해소하였다.

또한 2015년 1월 1일부터는 가축․사료 운송차량 등 축산차량은 차량 등록 소재지를 다른 시·군·구로 옮길 때마다 기존 소재지의 등록기록을 말소하고 새로운 소재지에 등록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이번 규칙 개정으로 차량 등록지를 옮기더라도 말소 신청 절차없이 곧바로 변경 등록할 수 있게 된다.

종전에는 축산농가, 도축장 등을 출입하는 사람과 차량은 수기(手記)로 출입 여부를 기록하였으나, 전자무늬(QR 코드) 등 전자적 방법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하여 출입 관리 디지털화 기반을 새롭게 마련하였다.

이외에도 이번 규칙 개정에서 민간검사기관(병성감정)의 허가요건 중 수의사 채용 요건을 3명 상근에서 1명 상근으로 개선 등이 이루어졌다.

농식품부 최정록 방역정책국장은 “이번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축산농가와 관계자들의 방역의무 이행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농가피해와 어려움을 해소한 만큼 가축전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더욱 노력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