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상호금융, ‘비상경영체제’ 돌입
농협상호금융, ‘비상경영체제’ 돌입
  • 옥미영 기자
  • 승인 2024.04.1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가정산 1조원 시대 동력 확보 다짐
농협상호금융은 지난 4월 16일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추가정산 1조원 확보를 위한 본격 채비에 나섰다. 

[팜인사이트= 옥미영 기자] 

농협상호금융(대표 여영현)은 지난 4월 16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변화와 혁신을 통한 새로운 농협상호금융 도약’과 ‘본격적인 추가정산 1조원 시대의 동력확보’를 위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비상경영대책위원회는 경영 및 손익관리 컨트롤 타워로서 TF별 혁신과제를 총괄 추진관리하는 역할을 수행하며, 산하에 ‘농·축협 연체관리 TF’, ‘특별회계 수익성 제고 TF’, ‘상호금융 독립화 추진 TF’, ‘농·축협 신용사업 규제완화 TF’로 구성된다.

이날 회의에서 여영현 상호금융대표이사는 “농협상호금융은 최적의 운영체계를 갖추어 안정된 수익을 제공하는 등 농축협 지원에 한치의 부족함이 없어야 한다”며, “우리 모두 농·축협의 수익을 책임지는 상호금융특별회계 임직원이라는 사명감과 책임감을 갖고 새로운 대한민국 금융리더 농협상호금융 구현을 위해 변화하고 혁신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농협상호금융은 이 날 제1회 비상경영대책위원회 개최를 시작으로 농축협에 우호적인 사업환경 조성과 특별회계 수익성 개선을 위해 각 TF에서 선정발굴된 혁신과제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