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프리미엄 중형 트랙터 GX시리즈 글로벌 동시 론칭
대동, 프리미엄 중형 트랙터 GX시리즈 글로벌 동시 론칭
  • 김지연 기자
  • 승인 2024.04.0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200억 투자해 개발. 대동 최초 국내외 동시 판매 트랙터
5년간 매출 7500억 목표…국내 동급 모델 최초 자율작업 탑재

[팜인사이트=김지연 기자] 대동(공동대표 김준시기, 원유현)은 1일 국내외 중형 트랙터 시장 지배력 강화를 위해 60~70마력대 프리미엄 중형 트랙터 GX시리즈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GX는 국내 대형 농기계 시장은 물론 농업 및 가드닝 수요가 견고한 해외 유틸리티 트랙터(60~80마력대)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4년간 약 200억 원을 투자해 개발됐다.

높은 작업 효율성과 편의성을 요구하는 글로벌 시장 트렌드에 맞춰 ‘하이테크(Hi-Tech)’ 기반 다양한 편의기능과 사용성 극대화를 위한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프리미엄 트랙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이 제품은 대동 창사 최초로 글로벌 동시 론칭하는 중형 트랙터다. 대동은 GX를 국내에서는 연 1000대 이상 판매되는 스테디셀러로 육성하고, 북미/유럽 유틸리티 트랙터 공략 강도를 높여 2028년까지 누적 7500억 원의 매출을 목표하고 있다.

 

엔진출력 등 세부 옵션에 따라 이달부터 국내는 GX5910(58.3hp), GX6710(66.4hp), GX7510(73.1hp) 로 해외는 RX6640(66.4hp), RX7340(73.1hp)로 판매한다.

주요 제품 특징은 △하이테크 작업 편의 기능 △인체공학적 설계 △제품 원격 관리 기능 강화다.

먼저 작업 편의성 측면에서 GX는 국내 동급 모델 최초 직진, 선회, 작업 제어가 가능한 3단계 자율작업 기능(옵션)을 제공해 작업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이를 통해, 대동은 자율작업 트랙터 라인업을 대형 모델HX에서 GX로 중형까지 확장했다.

다양한 운전 편의기능도 주목할 만한 점이다. 우선 기어 조작 없이 버튼 또는 악셀 조작만으로 주변속이 가능해 손쉽고 빠르게 변속할 있는 ‘파워시프트(P-Shift)’를 제공한다.

여기에 클러치 조작 강도와 상관없이 일정 속도로 출발해 급출발을 방지하는 ‘컴포트 클러치(Comfort Clutch)’와 일반 트랙터와 달리 클러치 조작 없이 브레이크로 정차하는 ‘이지 스탑(EASY STOP)’을 제공한다.

또한, 국내 동급 트랙터 중 가장 높은 최고 속도 38.5km/h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여기에 트랙터 후방 연결 작업기의 상승/하강을 제어하는 승강력도 이전 중형 트랙터 RX 대비 25% 높여 무거운 작업기도 쉽게 컨트롤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사용 편의성 측면에서는 승차감 및 시인성 극대화에 초점을 뒀다. 먼저 에어 서스펜션 시트 적용과 방진 구조 개선 및 흡음재를 강화해 소음과 진동을 각각 11%, 50% 감소시켰다.

여기에, 자동차에 적용되는 전자식 자동 에어컨 시스템 채택 및 송풍구 위치를 핸들 하단 대시보드로 변경해 운전자의 정면풍으로 냉온풍 체감 효과를 높였다.

 

외관 디자인은 비례감과 궁극의 절제미, 실용성을 추구하는 대동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적용해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느낌을 구현했다. 여기에, 야간 작업 시 작업자에게 높은 시안성을 제공하기 위해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를 제공해 고급스러움과 작업 편의성을 더했다.

실내는 환기와 문의 개폐가 수월한 5주식(유리창 5개) 캐빈과 전방 로더 수시 확인하는 것을 감안해 아치형 전방 윈도우와 대형 투명 썬루프를 채택해 작업 시야를 최대한 확보했다. 여기에 레버 및 스위치를 우측에 집중 배치해 조작 편의성과 공간 활용도도 높여 동급 트랙터 중 유일하게 접이식 보조 의자가 채택됐다.

제품 원격 관리 강화 부문에서 GX는 대동의 농업 솔루션 플랫폼 ‘대동 커넥트(Connect)’앱을 통해 △차량관제(홈기능) △원격제어 △차량관리 △작업일지 △안심구역 △긴급호출 △부품커머스 △스마트 원격 진단 등 농기계 원격 관제 및 정비 점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4월 오픈하는 스마트 원격 진단 서비스는 대동 서비스 기사가 농기계 고장 증후 발생 시 고객의 방문 전 원격으로 1차 진단이 가능하다. 그 결과, 고객은 농기계 고장 전 대동 서비스 기사의 스마트 원격 진단 서비스를 통해 수리 시간과 비용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국내 동급 모델 최초 원격으로 시동과 공조 제어가 가능한 텔레매틱스에 스마트키를 기본 제공해 프리미엄 기준을 새롭게 정립한다.

박준식 커스터머 비즈 부문장은 “대동 역사상 최초로 글로벌 시장에 동시 론칭한 GX시리즈는 중형 트랙터의 프리미엄 기준을 새롭게 정립하는 게임 체인저”라며 “대동은 앞으로도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기반해 미래농업 기업다운 혁신적 제품을 선보여 국내외 농기계 시장을 리딩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